KL Technologies, 성공적인 사업 파트너
사용자의 23%가 보안에 취약한 오래된 웹 브라우저 사용 중
 
보안 및 위협 관리 솔루션 업계를 선도하는 카스퍼스키 랩(www.kaspersky.co.kr)은 클라우드 기반의 '카스퍼스키 시큐리티 네트워크'에서 수집한 익명 데이터를 분석해 전 세계 자사 고객의 웹 브라우저 사용 패턴을 조사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.

인터넷 사용에 꼭 필요한 웹 브라우저는 컴퓨터 소프트웨어 중 가장 널리 사용하는 것이고 거의 모든 컴퓨터에 설치되어 있습니다. 현재 사이버 공격의 대부분은 이 웹 브라우저 애플리케이션 자체의 취약점이나 브라우저 플러그인을 이용해 웹에서 이뤄집니다. 따라서, 새로운 보호 기술과 보안 패치가 적용된 최신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.

취약한 웹 브라우저:
  • 전체 사용자의 23%가 보안에 취약한 오래된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.
  • 77%의 사용자가 최신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. (가장 최신의 공식 버전 또는 베타 버전)
  • 브라우저의 새로운 버전이 출시되었을 때 업그레이드 시간은 평균 한 달 이상 소요되었습니다. 하지만, 사이버 범죄자들은 몇 시간 이내에 알려진 브라우저 취약점을 악용해 공격할 수 있습니다.
 
웹 브라우저 선호도:
  • 가장 인기 있는 브라우저는 인터넷 익스플로러(37.8%)였으며, 근소한 차이로 구글 크롬(36.5%)이 차지했습니다. 이어서 3위에는 파이어폭스(19.5%)였습니다.
  • 2012년 8월 기준, 각 애플리케이션 별 최신 버전 설치 비율: 인터넷 익스플로러 - 80.2%; 크롬 – 79.2%; 오페라 – 78.1%; 파이어폭스 – 66.1%
 
보안에 취약한 오래된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23%의 사용자 중 2/3 이상(14.5%)이 바로 이전 버전을 사용하고 있었으며, 나머지 8.5%는 더 오래된 버전(인터넷 익스플로러 6, 7 버전)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. 이는 인터넷 사용자 10명 중 1명은 은행 거래 등 중요한 개인정보를 취급하는 곳에서 보안에 취약한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.

이는 무엇을 의미하는가?

이번 조사에서 대부분의 인터넷 사용자는 충실히 최신 버전의 웹 브라우저로 업데이트하고 있지만, 그렇치 않아 자신의 개인정보를 위험에 노출시키는 사용자들이 여전히 많다는 것을 명확히 보여줍니다.

이 보고서는 주로 개인 사용자의 데이터로 분석되어 있지만, 오히려 기업에서 이번 조사 결과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. 개인 사용자는 자신의 의지에 따라 소프트웨어 설치 여부를 결정할 수 있지만, 기업에서는 회사의 정책에 따라 직원의 권한이 제한되어 부실하게 관리할 경우 보안에 취약한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일이 더 흔하기 때문입니다.

카스퍼스키 랩은 회사의 보안 취약점을 체크하여 오래되었거나 취약한 소프트웨어의 업데이트를 즉시 수행할 수 있는 효과적인 기업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.

카스퍼스키 랩의 화이트리스트 및 클라우드 인프라 연구 이사인 안드레이 이프리모프는 “이번 조사로 취약한 웹 브라우저에 대한 경고 상황을 볼 수 있었습니다. 약 4분의 1의 사용자가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지 않았다는 것은 그만큼 잠재적으로 취약한 컴퓨터가 많다는 것이며, 이미 알려졌거나 새로운 웹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. 며칠 또는 몇 주가 아니라 몇 분 이내에 새로운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적절한 보안 소프트웨어가 즉시 필요한 이유입니다.”라고 말했습니다.

한편, 이번 전 세계 웹 브라우저 사용 실태에 대한 전체 보고서는 카스퍼스키 랩 웹사이트(클릭)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.

감사합니다.

12-11-14 10:22